이메일 및 비밀번호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다시 한번 시도해 보시거나 '비밀번호 찾기'를 통해 비밀번호를 재설정 하시기 바랍니다.
표시된 항목을 확인해 주세요.
표시된 항목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이메일을 다시 확인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다시 확인해 주세요.
Menu Back
제안 검색어가 없습니다.
검색어 제안
    카테고리
      search.box.no.article
      “넌 언제 철들어서 선머슴처럼 입고 다니는 일탈에서 벗어날래?” 저는 이런 질문을 선생님, 친구, 가족, 심지어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무수히 들으며 자랐습니다.
      사람들은 저의 겉모습과 옷을 보고 여자답지 못하다고 지적했고, 저의 젠더 표현에 관한 문제는 어릴 때부터 어른이 될 때까지 저를 따라다녔습니다.
       
      어릴 때는 남자 옷이나 트랙 수트, 축구복, 심지어 남자 속옷도 거리낌 없이 입었습니다. 한번은 어머니가 하얀 남아용 사각팬티 세트를 사다 주셨는데 그때 얼마나 신이 났는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남자가 되고 싶었냐고요? 아니요, 그때는 젠더에 대한 개념도 없었습니다. 그냥 저답게 입고 싶었고, 편한 옷을 입고 싶었을 뿐이죠. 그때까진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중학교에 들어가자 저의 젠더 표현에 대해 너무나 말들이 많아지더군요. 일상에서든 미디어에서든 남자 같은 스타일의 자기표현을 하는 흑인 여성에 대해 제대로 알려주기는커녕, 여자아이들이 보이시한 옷을 입는 것에 대해 ‘철이 들면’ 지나가는 ‘한때의 일탈’ 정도로 치부했어요. 그때부터 몇 년 동안은 억지로 여성성을 드러내야 했기에, 운동할 때나 집에 있을 때만 남자 옷을 입고 평소에는 여성스러운 옷을 입고 화장을 하고 다녔습니다. 그러고 싶어서가 아니라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죠. 청소년기에서 성인이 될 때까지는 제가 여자임을, 여성스럽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 일부러 여성스러운 옷을 입고, ‘여자답게’ 보이려고 하고,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했습니다.
       
      대학 때 일화가 아직도 생각납니다. 친구들과 클럽에 간 날이었는데, 그날 저는 타이트한 원피스에 하이힐을 신고 있었습니다. 저는 혼자 좀 일찍 나왔고 집에 가자마자 추리닝으로 갈아입고 비니를 눌러쓰고 자전거를 타고 다시 친구들을 만나러 클럽으로 갔어요. 그런데 가는 길에 제 남자친구를 보게 된 거예요. 너무 부끄러워서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입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거든요. 그 길로 당장 자전거를 타고 다시 집에 가서 아까보다 더 여성스러운 옷으로 갈아입었죠. 남자친구가 만나러 오겠다고 했거든요.
       
      자유로운 젠더 표현이 성장기의 ‘스쳐 지나가는 일탈’인가에 대한 끊임없는 물음에 저는 그만 제 자신이 부끄러워졌습니다. 어른이 되어서까지 남성의류 매장을 피해 다닌 저 자신 말입니다. 그런 부끄러움을 마침내 떨쳐버리고 저 자신이 원하고 만족하는 옷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게 된 것은 채 몇 년이 되지 않습니다. 이제는 남성의류 코너를 마음껏 다니고 여성의류 코너에서도 가끔 옷을 삽니다. 중요한 점은 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자신 있고 당당하게 선택한다는 것이죠. 이제는 남자 옷을 입는 것이 그저 편한 것만이 아니라 나 자신이 섹시하게 느껴지고, 여성으로서, 탄야라는 사람으로서 당당하게 느껴집니다. 억지로 여성스러운 겉모습을 보이려고 애썼던 그때는 저의 정체성을 잠깐 잊어버렸었거든요. 하지만 이렇게 저 자신을 찾았고, 앞으로는 멘즈웨어 캠페인이든, 광고나 TV에서든 남성스러운 스타일로 자기표현을 하는 흑인 퀴어 여성들을 더 많이 볼 수 있게 되길 기대합니다. 과거에 제가 느꼈던 자괴감을 다른 사람들은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남성스러움을 표현하는 여성에 대해 말할 때 요즘의 어린 소녀들이 “이건 그저 한때의 일탈이 아니에요.”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탄야 콤파
      더보기 ^
      유스 인권 운동가이자 흑인 퀴어 여성을 위한 펀드인 Exist Loudly의 창립자인 탄야 콤파(Tanya Compas)가 젠더플루이드(Genderfluid)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저의 젠더 표현은 한때의 일탈이 아닙니다
       

      유스 인권 운동가이자 흑인 퀴어 여성을 위한 펀드인 Exist Loudly의 창립자인 탄야 콤파(Tanya Compas)가 젠더플루이드(Genderfluid)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저의 젠더 표현은 한때의 일탈이 아닙니다
      유스 인권 운동가이자 흑인 퀴어 여성을 위한 펀드인 Exist Loudly의 창립자인 탄야 콤파(Tanya Compas)가 젠더플루이드(Genderfluid)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저의 젠더 표현은 한때의 일탈이 아닙니다
      유스 인권 운동가이자 흑인 퀴어 여성을 위한 펀드인 Exist Loudly의 창립자인 탄야 콤파(Tanya Compas)가 젠더플루이드(Genderfluid)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저의 젠더 표현은 한때의 일탈이 아닙니다
      유스 인권 운동가이자 흑인 퀴어 여성을 위한 펀드인 Exist Loudly의 창립자인 탄야 콤파(Tanya Compas)가 젠더플루이드(Genderfluid)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저의 젠더 표현은 한때의 일탈이 아닙니다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 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비밀번호 재설정을 위한 안내 이메일을 발송하였습니다

      고객 서비스GUCCI 대한민국

      Gucci.com 및 온라인 구매 관련 문의
      PHONE
      클라이언트서비스센터 운영 시간 월~일 / 오전 10시 ~ 오후 8시
      EMAIL
      '이메일 보내기' 버튼을 클릭하여 클라이언트서비스센터로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문의 내용과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빠른 시일 내에 연락 드리겠습니다.
      라이브챗
      클라이언트서비스센터 라이브챗 운영 시간 월~일 / 오전 10시 ~ 오후 8시
      뒤로

      콜백 서비스 예약

      뒤로

      이메일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