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및 비밀번호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다시 한번 시도해 보시거나 '비밀번호 찾기'를 통해 비밀번호를 재설정 하시기 바랍니다.
표시된 항목을 확인해 주세요.
표시된 항목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이메일을 다시 확인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다시 확인해 주세요.
Menu Back
제안 검색어가 없습니다.
검색어 제안
    카테고리
      search.box.no.article

      OSA/SSA 로그인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는 강력한 울림을 주는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아담 일라이(Adam Eli)가 편집을 맡고 이탈리안 비주얼 아티스트 MP5가 아트 디렉팅을 맡은 이번 차임 진은 전 세계의 다양한 운동가, 아티스트, 작가들의 참여로 탄생했습니다.

      작가 제이미 윈더스트(Jamie Windust)의 기사 ‘Just Be’에서는 공감을 바탕으로 하는 성 평등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구찌 차임(CHIME) 팟캐스트의 두 번째 에피소드에 출연하기도 했던 Z 세대 운동가, 세이지 돌란 산드리노(Sage Dolan Sandrino)는 그녀 세대에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주제들을 다루기 위해 시작한 그녀의 잡지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아동 조혼 문제와 멕시코의 여성 살해에 관한 리포트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차임 진의 특집 기사 섹션에서는 브라질에 초점을 맞추어, 다양한 작가, 운동가, 예술가들이 브라질의 페미니즘과 여성 혐오, 그리고 여성, 동성애자, 트랜스젠더, 흑인 및 원주민 등을 대상으로 한 폭력의 증가에 대해 심각성을 논합니다. 특히 아티스트인 가베 파사렐리(Gabe Passareli)는 살해 피해자의 여동생으로서 가슴 아픈 이야기를 전하면서 브라질의 특정 소수자들이 직면하고 있는 위험성의 증가에 대해 조명합니다.

      차임 진(CHIME Zine)은 피렌체의 구찌 가든, 뉴욕의 구찌 우스터 북스토어 및 전 세계 일부 서점에서, 이탈리아어, 영어, 포르투갈어, 일본어, 중국어, 한국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HIME Zine에서 디지털 버전을 만나보세요.
      더보기 ^
      Mute
      Unmute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를 통해 정체성, 공감, 아동 조혼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세요.제2호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를 통해 정체성, 공감, 아동 조혼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세요.제2호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를 통해 정체성, 공감, 아동 조혼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세요.제2호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를 통해 정체성, 공감, 아동 조혼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세요.제2호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를 통해 정체성, 공감, 아동 조혼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세요.제2호
      차임 진(CHIME Zine) 제2호를 통해 정체성, 공감, 아동 조혼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세요.제2호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 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비밀번호 재설정을 위한 안내 이메일을 발송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