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및 비밀번호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다시 한번 시도해 보시거나 '비밀번호 찾기'를 통해 비밀번호를 재설정 하시기 바랍니다.
표시된 항목을 확인해 주세요.
표시된 항목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이메일을 다시 확인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다시 확인해 주세요.
Menu Back
제안 검색어가 없습니다.
검색어 제안
    카테고리
      search.box.no.article

      OSA/SSA 로그인

      에필로그는 다시 시작하기 위한 끝맺음입니다.
      기존의 전통적인 패션 규칙과 시각을 뒤집는 메시지를 담은 에필로그는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실험적인 컬렉션입니다. 모델의 자리는 컬렉션을 탄생시킨 구찌 디자인 팀이 직접 그 옷을 입고 채웠습니다. 옷이라는 것은 잠시 스쳐가는 하나의 시즌을 위한 것만이 아니라, 언제나 입을 수 있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76개의 여성 및 남성 룩에 지난 5년동안 쌓아온 그의 디자인 모티브를 담았습니다. 그의 첫 컬렉션에서 선보인 넥타이 블라우스와 롱 카디건, 청바지에 턱-인(tuck-in)한 티셔츠, 디오니서스와 오피디아, 재키 1961 핸드백 등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보실 수 있으며, 1960-70년대 밀란에 거주했던 미국 디자이너 켄 스캇(Ken Scott) 아카이브에서 따온 레인보우 스트라이프와 오버사이즈의 보타니컬 프린트 등 1970년대에서 영감을 얻은 실루엣과 비비드한 컬러 및 패턴 또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디자인과 쉐입을 더하고, 빼고, 움직이며 작업합니다. 이번 컬렉션은 거리의 아이들이 입을 수 있는 부르주아 스타일과 수학 선생님의 모습을 떠올리며 디자인한 중년의 남성을 위한 스타일, 셔츠 드레스를 즐겨 입으시던 할머니를 떠올리며 디자인한 우아한 감성의 스타일까지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입니다. 이 밖에도 도날드 덕과 세 쌍둥이 조카 휴이, 듀이, 루이를 담은 디자인, 남성 슈즈를 장식한 플로라 및 페이즐리 리버티(Liberty) 프린트, GG 모티브 토트에 프린트된 도라에몽 모티브 등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으로 더욱 풍성해졌습니다.
      더보기 ^
      에필로그는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70년대의 구찌와 그의 디자인 코드에 보내는 오마주입니다. 에필로그: 자세히 보기

      "가장 위대한 해방의 시대는 70년대였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경험했던 그 시대는 제가 일하는 브랜드의 황금기였죠. 저는 개인적으로 그 때가 변화의 진정한 씨앗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계속 그 시대를 찾게 되죠." Alessandro Michele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 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비밀번호 재설정을 위한 안내 이메일을 발송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