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및 비밀번호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다시 한번 시도해 보시거나 '비밀번호 찾기'를 통해 비밀번호를 재설정 하시기 바랍니다.
표시된 항목을 확인해 주세요.
표시된 항목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이메일을 다시 확인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다시 확인해 주세요.
Menu Back
제안 검색어가 없습니다.
검색어 제안
    카테고리
      search.box.no.article

      OSA/SSA 로그인

      파스타가 테이블에 오르는 순간,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Parmigiano Reggiano) 치즈로 만들어진 크리미한 소스가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치즈를 정성스럽게 저어가며 끓여서 만드는 이 특별한 소스는 토르텔리니와 완벽한 조화를 이룹니다. 토르텔리니는 요리의 본 고장인 모데나(Modena)지역의 여성들로부터 전수받은 비법으로 구찌 오스테리아 다 마시모 보투라(Gucci Osteria da Massimo Bottura)의 셰프 마르티나 프라카롤리(Martina Fraccaroli)의 손에서 매일 아침 신선하게 탄생합니다. 메인 셰프인 카림 로페즈(Karime López)와 그녀의 팀이 런치 서비스를 시작하기 전에 마르티나는 이제 능수능란한 손놀림으로 매일 아침 록 음악을 들으며 파스타를 빚어둡니다. 토르텔리니는 도톰하고 가운데가 쏙 들어간 모양 때문에 비너스의 배꼽이라고도 불리는데, 마르티나는 최상의 맛을 위해 고기로 속을 꽉 채워 특별히 더 '통통한' 토르텔리니를 만들고 있습니다. 구찌 오스테리아의 토르텔리니를 포토그래퍼이자 아트 디렉터 겸 아티스트인 맥스 시덴토프(Max Siedentopf)의 시선을 통해 만나보세요.

      <a href="https://www.instagram.com/maxsiedentopf">@maxsiedentopf </a>
      더보기 ^
      구찌 오스테리아에서 선보이는 속이 꽉 찬 이탈리아의 전통 파스타는 매일 아침 록 음악을 즐겨 듣는 마르티나 프라카롤리(Martina Fraccaroli)의 손에 의해 탄생합니다. 토르텔리니(Tortellini)
       

      구찌 오스테리아에서 선보이는 속이 꽉 찬 이탈리아의 전통 파스타는 매일 아침 록 음악을 즐겨 듣는 마르티나 프라카롤리(Martina Fraccaroli)의 손에 의해 탄생합니다. 토르텔리니(Tortellini)
      구찌 오스테리아에서 선보이는 속이 꽉 찬 이탈리아의 전통 파스타는 매일 아침 록 음악을 즐겨 듣는 마르티나 프라카롤리(Martina Fraccaroli)의 손에 의해 탄생합니다. 토르텔리니(Tortellini)
      구찌 오스테리아에서 선보이는 속이 꽉 찬 이탈리아의 전통 파스타는 매일 아침 록 음악을 즐겨 듣는 마르티나 프라카롤리(Martina Fraccaroli)의 손에 의해 탄생합니다. 토르텔리니(Tortellini)
      구찌 오스테리아에서 선보이는 속이 꽉 찬 이탈리아의 전통 파스타는 매일 아침 록 음악을 즐겨 듣는 마르티나 프라카롤리(Martina Fraccaroli)의 손에 의해 탄생합니다. 토르텔리니(Tortellini)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수신하기
      비밀번호 찾기
      고객님께서 회원가입 시 입력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해당 이메일 주소로 비밀번호를 재설정 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비밀번호 재설정을 위한 안내 이메일을 발송하였습니다